본문 바로 가기

APRO ENTERTAINMENT

APRO ENTERTAINMENT

A★PRO Notification

[Press] [enews24] [인터뷰] 웨일 "W&Whale 보컬 땐 다이어트..지금은 즐겁게 먹는다" ② 2017-04-19

 

[인터뷰] 웨일 "W&Whale 보컬 땐 다이어트..지금은 즐겁게 먹는다" ②

           

 

                          0000173463_001_20170417121120552.jpg?type=w540

[enews24 오미정 기자] 가수 웨일이 따뜻한 봄바람을 타고 돌아왔다.

웨일은 지난달 첫 솔로 EP앨범 '트레뮬러스 스타(Tremulous Star, 흔들리는 별)'를 발매하고 활동을 하고 있다. 타이틀은 몽환적인 사운드의 곡 '사이언티스트'. 신비로운 분위기와 웨일의 목소리가 절묘한 조화를 이뤘다. 음반에는 타이틀곡 '사이언티스트' 외에 '어느 북극곰의 이야기', '트레지디퀸(Tragedy Queen)' 세 곡을 포함해 총 5곡이 수록돼 있다. 전곡을 웨일이 직접 작사·작곡 했다.

웨일은 2007년 드라마 '케세라케세라' OST를 통해 데뷔한 이후 2008년 일레트로닉 팝 밴드 더블유앤웨일(W&Whale) 멤버로 활동하며 이름과 얼굴을 알렸다. 이 시절 SK브로드밴드 광고 삽입곡 'R.P.G.Shine'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2012년 팀을 탈퇴한 뒤 솔로로 변신한 웨일은 긴 시간이 지난 2017년 3월, 정식 솔로 앨범을 내놨다. 앨범 활동은 2011년 더블유앤웨일의 EP앨범 '서커스(CIRCUSSSS)' 이후 6년 만이다. 신곡을 발표하기까지 왜 이렇게 긴 시간이 흘렀는지 궁금했다.

오랜만에 다시 만난 웨일은 밝고 유쾌하고 솔직했다. 이렇게 재미있는 친구였나 싶을 정도다. 더블유앤웨일의 신비한 보컬이 아니라 사람들과 함께 호흡하고 싶어하는 감성 아티스트 웨일이다.

-인터뷰 ①에서 이어짐-

-더블유앤웨일의 보컬로 이름을 알릴 당시 '신비하다', '귀엽다'는 소리도 들었던 웨일이다. 혜성같이 나타난 보컬이었다. 그런데 지금은 어느덧 서른 세살의 나이가 됐다. 어떤 기분인가.

"그랬다. 데뷔할 때에는 정말 신비하다는 얘기도 다 들었다.(웃음) 나이에 대해선, 나는 나이 생각을 잘 안하고 사는데, 몸이 안다. 전에 아프지 않던 곳이 아프고 그렇더라. 과거에는 다이어트 하느라 음식 조절도 많이 했다. 그런데 지금은 그냥 먹는다. 가뜩이나 힘든데 음식으로까지 스트레스받고 싶지 않았다. 먹고 싶은 거 먹으면서 즐겁게 살고 있다. 그리고 말라야 한다는 강박도 버리려고 한다. 내 몸이 건강하면 됐지 하는 마음이다."

-신비한 콘셉트 때문이었는지, 과거에 대해 알려진 것이 없다.

"노래하는 것을 좋아했고, 뮤지컬 배우가 되고 싶었다. 그래서 계원예고 연극영화과에 들어갔다. 연기를 잘 했던 것은 아니고, 노래로 들어갔다. 중학교 때부터 축제 무대에 나가고 그랬는데, 성남시에서 하는 가요제에 나갔다가 수상을 했다. 그래서 교장 선생님이 예고를 추천해주셨고, 합격을 했다. 예고 입시에서는 '지금의 마음을 노래로 표현해보라'는 질문을 받고 자우림의 '매직카펫라이드' 중 '용감하게 씩씩하게 오늘의 당신을 버려봐요' 그 부분을 불렀었다."

0000173463_002_20170417121120565.jpg?type=w540

-그런데 왜 연기를 하지 않았나.

"예고에 들어가보니 연기가 적성에 안맞더라.(웃음) 예고에서 영화와 연기 수업을 다 받았는데, 그 중에서 영화가 좀 더 적성에 맞았고, 그 가운데에서 사진이 재밌더라. 그럼에도 나를 가장 떨리게 하는 것은 여전히 음악이었다. 그래서 음악을 하는 것을 직업으로 갖자는 마음이었다."

-대학은 진학했나.

"추계예술대학교 실용음악과에 1기로 들어갔는데, 1학년만 다니고 졸업을 못했다.(웃음)"

-어쨌든 다시 활동을 하게 된 것이 너무 반갑다. 하지만 웨일 스타일의 뮤지션이 설 수 있는 무대가 많지 않은 요즘이다. 어떤 활동을 할 지 얘기해 달라.

"공연이나 페스티벌에는 꾸준히 참여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것만큼은 빠지지 말자는 생각이다. 음악적인 관심을 가져주시는 곳에는 꼭 나가자는 마음인 것이다. 활동은 공연 위주로 준비하고 있다. 그리고 음원도 꾸준히 내려고 한다. 콘텐츠가 많은 뮤지션이 되는 게 목표다."

-앞으로 어떤 음악을 들려줄 생각인가. 또 싱어송라이터로서 어떤 뮤지션이 될 생각인가.

"내가 하고 싶은 음악이다. 앞으로 단단해지는 모습들을 계속 보여드리고 싶다. 꾸준히 음악을 들려주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이다. 열심히 했는데 대중의 마음을 움직이지 못하면 그것도 아마 내 음악의 부족함 때문일 것이다. 사람들이 원하는만큼 내가 위로를 하지 못한 것이다. 어떻게 하면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을까에 집중할 생각이다. 그게 바로 대중 아티스트가 해야할 일이기도 하다.

내 스타일의 음악으로 원하는 반응을 얻어내기까지 긴 시간이 흐를 수도 있고, 돈이 안 벌릴 수도 있다. 하지만 그것보다 중요한 것은 진짜 음악을 만드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전인권 선배님의 음악을 들으면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를 담았는데도 사람의 마음을 크게 움직인다. 그게 진심의 힘인 것 같다. 그런 가수가 되려고 한다."

사진 = 에이프로 엔터테인먼트 제공

오미정 기자 omj0206@enews24.net

http://entertain.naver.com/read?oid=404&aid=0000173463